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의과대학 설립 본격 시동

포항지역 의과대학 설립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11 [16:1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이강덕 시장 주재로 관련 부서장 및 외부 자문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지역 의과대학 설립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의과대학 설립 타당성 검토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지역 의과대학 설립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용역 주관사인 ㈜캡스톤브릿지 고주형 대표는 △의과대학 설립 및 연구중심병원 지정 단계별 추진 전략 △의과대학 및 연구중심병원 신설 필요성, 여건 및 현황 △의과대학 및 연구중심병원 특성 및 규모, 연구중심 병원 지정효과(장단점) 등 연구 방향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포항시는 이번 타당성 조사를 통해 지역의 의과대학 설립 필요성, 포항지역의 특성과 의료여건, 제4세대 방사광 가속기 등 지역의 우수한 R&D 기반시설을 활용한 의과대학 및 부속병원의 기능 및 규모, 설립비용, 운영방안 등을 다각도로 분석하여 설립 타당성을 평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정부와 정치권에 의과대학 설립을 적극 건의해 정계의료계학계종교계언론계 등 각계각층으로 구성된 의과대학 설립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포럼 개최 및 범시민 공감대 확산을 통해 의과대학 설립(유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에는 세계적인 제4세대 방사광 가속기와 수준 높은 포스텍의 기술역량 등 최첨단 과학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으며, 특히 최근 전국 최초 강소개발연구특구 지정으로 바이오․의료․소재 등 공동연구를 통한 연구중심 의과대학을 설립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포항에 의과대학이 설립될 경우 시민 의료복지 개선과 정주환경 개선으로 도시발전에 큰 기폭제가 될 것이며, 이는 자연스럽게 포항의 도시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번 타당성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에 지속적인 건의를 하여 의과대학이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포항시는 윤한중 충남대 혈액종양내과 교수를 비롯해 8명의 권위 있는 자문위원을 위촉하고 의대 설립을 위한 첫발을 내딛고 타당성 조사 용역은 내년 3월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