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포항의료원, 경북대학병원이 ‘찾아가는 원스톱 행복병원’ 운영

‘찾아가는 행복병원’ 의료혜택이 열악한 오지마을 건강지킴이 역할 톡톡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14 [18:1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북구보건소와 포항의료원, 경북대학교병원은 지난 12일 송라면 면민복지회관에서 송라면 주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원스톱 행복병원을 운영했다고 14일 밝혔다.

 

▲ 포항북부보건소와 포항의료원, 경북대학병원이 송라면에서 찾아가는 행복병원 운영을 실시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날 행사는 평소에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병·의원에서 진료를 받지 못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대학병원과 지역 종합병원의 최첨단 의료장비와 의료인 10여 명으로 구성된 협진 팀이 무료 건강검진과 진료를 통해 맞춤형 처방과 투약까지 원스톱 서비스비를 제공했다.

 

한편, 북구보건소와 포항의료원은 2012년부터 움직이는 종합병원이라고 불리는 특수 제작된 검진버스를 도입해 월 1회 오벽지 마을을 순회하며, 초음파진단, 방사선촬영, 골밀도측정, 심전도검사, 안저촬영, 혈액검사, 이화학적검사 등의 종합검진과 진료상담 및 투약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의료취약지역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받고 있다.

 

박혜경 포항시 북구보건소장은 “공공 의료기관인 보건소와 포항의료원 그리고 경북대학교병원이 협력과 협업을 통해 의료취약지역 주민에게 원스톱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과 뿐만 아니라, 올 하반기에는 지역의 23개 요양병원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의약분업 예외지역(죽장, 기북, 송라, 신광) 41개 마을을 대상으로 주 2회 찾아가는 ‘나눔 의료봉사’ 또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