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167억원의 경제 효과 및 타 지역 방문객 대폭 증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14 [17:0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지난 1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에 대한 평가보고회를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 포항시가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에 대한 평가보고회를 열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보고회는 포항시 관련 부서를 비롯해 포항문화재단, 후원사, 유관기관, 자원봉사단체, 일반시민 등 각계각층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불빛축제의 성과와 향후 개선 및 발전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번 평가보고회에서는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평가용역결과 발표에 이어 불빛축제의 원활한 운영에 도움을 준 자원봉사자를 비롯한 시민과 헌신적으로 근무한 공무원에 대한 표창도 수여했다.

 

이어, 이번 축제에서 평가용역을 담당한 ㈜로모 박주로 대표가 불빛축제 프로그램 구성과 운영, 방문객 및 참가자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향후 개선을 위한 제안사항 등 관람객 집계 결과, 축제기간이 과거 5일에서 3일로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시민과 관광객이 방문해 축제 기간 중 약 167억 원의 직접 경제효과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순수한 목적으로 방문한 방문객을 대상으로 축제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7점 기준 평균 5.4점을 기록했으며, 재미와 프로그램 순으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재방문 및 타인 추천의사 의사에서도 5.65점으로 높은 점수를 보이며 향후 지속 성장 가능성을 극대화 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올해 불빛축제는 시 승격 70년을 맞아 시민중심존 운영을 비롯해 국내 최대 연화발사구역 1km에서 최단 시간(6분) 최다 발수(3만 5천발)의 그랜드피날레 등의 기획으로 호평 받았다. 또 임시 주차장과 축제장 간의 셔틀버스 운영과 시민축제기획단의 프로그램 기획 등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아울러, 축제기간 중 축제장 내 다양한 먹거리뿐만 아니라, 영일대해수욕장, 죽도시장 등 포항의 유명 먹거리가 형성되어 있는 지역까지 축제 관람객이 몰려들어 축제를 통한 경제적, 사회적 파급효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포항시 송경창 부시장은 “이번 축제는 포항 정체성의 뿌리인 연오랑세오녀 설화를 바탕으로 프로그램과 킬러 콘텐츠의 조화로움을 선보이고자 부단히 애를 썼다”며 “축제 개최에 적극 협조 해주신 POSCO를 비롯한 후원사, 유관기관, 자원봉사자, 시민축제기획단 등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시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대시민서비스를 강화해 다음해에도 더 나은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