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외국인 및 다문화 가정위한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지정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7/15 [16:13]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16개 부동산중개사무소를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하고 지정서 및 로고를 교부했다고 15일 밝혔다.

 

 

▲ 대구시 글로벌 부동산 로고     © 대구시 제공

 

이로써 외국인 및 다문화 가정도 원활한 부동산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올해 3개 외국어 영역에 신청한 33명의 대구 관내 개업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실무·소양과 언어능력(쓰고, 듣고 말하기) 심사결과, 자체 심사기준에 적합한 16개 중개사무소를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했다.

 

언어별로는 영어 11, 일본어 3, 영어·일본어 1, 중국어 1개소이며, 구·군별로는 중구 1, 동구 2, 남구 4, 수성구 3, 달서구 4, 달성군 2개소이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는 외국인들에게 원활한 부동산 거래를 지원하자는 취지로 외국어가 가능한 개업공인중개사가 주택 임대차 등을 원하는 관내 외국인, 다문화 가정 등에게 제공하는 맞춤형 부동산중개 서비스이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된 업소는 대구시 홈페이지, 다문화가족 지원센터, 외국인 복지센터, 구·군 홈페이지 등 여러 매체를 통해 적극 홍보해 외국인이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권오환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앞으로 베트남어 등을 포함한 여러 언어로 부동산 중개를 할 수 있는 업소들이 지정되어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에게 부동산거래 편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