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원자력 해체연구소 대신 기술연구원 유치했다

경주 감포에 원자력기술연구원 유치 확정 경주시 원자력 연구 집적단지로 육성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16 [14:18]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경상북도가 원자력해체연구소를 대신할 원자력 대체 기관으로 원자력기술연구원을 유치했다. 16일 업무협약과 함께 본격 조성에 들어간다. 다만, 이번 연구원은 대전에 있는 기존의 연구원(시스템)은 그대로 두고, 별도의 기관을 하나 더 만드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연구원이 본격 운영이 되기까지는 앞으로 남은 과제들이 많지만 대부분 국비로 진행되는 관계로 조성에 별다른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원이 입주할 지역은 경주시 감포 지역으로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 내에 자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는 오는 2028년까지 9년간이며 규모는 109만평으로 알려졌으며, 1원 4실에  약 1천여 명이 근무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계된 부속 기관 인력까지 합치면 1만여 명의 인력이 향후 이 일대서 일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원이 할 일은 크게 3가지로 나뉜다. 혁신원자력시스템 등 미래원자력(우주,해양,극지 등)연구 분야와 원자력 안전실증 기술개발(지진,화재 등 ICT 융합R&D) 그리고 원자력산업 현안 연구(방폐물, 원전해체 핵심기술 등) 등이 그것이다.


어떤 효과 기대할 수 있나.

 

우선 경제적 파급효과를 살펴보면 약 1조 334억원이 점쳐지고 있다. 취업 유발 효과도 7천 341명이 전망된다. 이외에 혁신원자력기술개발 연구 및 인프라 구축에 따른 직접 고용 1천여 명도 기대할 수 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먼저 건설을 통한 직접 효과로는 7천 514억원이 기대되고, 건설 외 산업 부문은 2천 820억원의 효과가 전망되고 있다. 부가자치 유발을 통해서도 약 3천 550억원이 예상된다.

 

 

한편, 우선적으로 투입되는 7천억 원은 토지 매입과 시설비에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업무협약은 16일 경주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경상북도, 경주시와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석기 국회의원과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경상북도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과 경묵도의원 및 경주시의회 의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극도의 보안과 전략을 병행하며 일궈낸 결과물인 만큼 경북도는 지역의 원자력 관련 인프라를 총동원해 세계 시장과 미래 시장을 바라보고 민간의 R&D 수요와  원전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 동력원을 확보할 방침이다. 특히, 원자력의 혁신 연구개발이 앞으로 다가올 다양한 상업용 소형원자로의 해외 수출에 대비한 미래유망기술연구 분야인 만큼, 경북도는 선제적 유치와 함께 원자력 유관기관이 집적된 경주지역을 원자력 연구 집적 단지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단계별 전략 마련과 체계적인 연구단지 조성계획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금년 내 수립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키로 했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이 조기 착공에 달려 있다고 판단하고 경주시와 함께 8월중으로 연구개발 지원 T/F 팀도 구성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브리핑에 앞서 “이같이 좋은 소식으로 기자회견을 하게 되어 정말 기분 좋다”고 들뜬 마음을 그대로 전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혁신원자력 연구기관 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회와 중앙부처 등을 수시로 방문했다“며 ”국가원자력 정책을 선도할 저력이 우리 경북에는 있다. 앞으로 환동해를 혁신 원자력기술의 거점지역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원자력, 경상북도, 원자력기술연구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