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정재 국회의원, 제26차 소통의 날 성료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늘 곁에 있는 국회의원이 되겠다”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21 [18:5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과 함께하는 '제26차 소통의 날’ 행사가 지난 20일 포항사무실에서 성황리 개최됐다고 21일 밝혔다.

 

▲ 김정재 의원이 제26차 소통의 날 행사를 열고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정재 의원실 제공


주민들과 직접 만나 삶의 이야기를 듣고 소통하기 위해 매월 열리는 소통의 날은 김정재 국회의원이 사무실을 찾아 주신 분들과 일대일로 상담해 고충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이날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100여 명의 주민들이 사무실을 찾아 다양한 민원을 제시했다. 흥해게이트볼장 그늘막 설치, 다목적 회의시설 설치, 아파트 안전진단 요청, 하천 설계 등 시설 정비 요구는 물론, 기계면 학야리 저수지 인근 개발 반대, 자연녹지 형질 변경에 따른 우현동 금호어울림아파트 주민 불편 사항 건의 등 집단민원도 제기됐다.

 

특히 일자리가 없어도 너무 없다는 이야기, 손님이 없어 건물이 텅텅 비어있는데 세금만 자꾸 오른다며 경제를 살려달라는 이야기 등 경제문제에 대한 하소연에서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는 장애인 복지시설의 인력증원을 위한 지원확대요구까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따른 부작용으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도 청취했다.

 

김 의원은 주민들에게 직접 받은 12건의 정책제안과 그 외 다수의 민원을 정리해 의정활동반영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며, 그 외 민원들은 지역 도·시의원님을 통해 관계 정부기관 및 경북도, 포항시 등과 협의를 거친 결과를 시민들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김정재 의원은 “한 달에 한 번씩 주민들과 직접 소통의 자리를 만들겠다는 제 자신과의 약속이 어느덧 스물여섯 번째를 맞았다”면서 “살아가는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함께 나누면서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정치의 길을 찾는 소통의 날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9월 20대 총선에 당선된 이후 포항 최초로 ‘소통한 날’을 개최한 이래, 계속해서 주민들의 민생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의정활동에 반영하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