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오징어 채낚기어선 러시아 출어 선원 격려

북방진출 선도해나가는 포항 수산인, 안전조업과 만선 기원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21 [17:3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지난 19일 북방진출을 선도해 나갈 해외어장 개척을 위해 러시아에 입어하는 오징어 근해채낚기어선들의 안전조업과 만선을 기원하고자 구룡포항에서 선주 및 선원들을 격려하고 환송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 포항시가 오장어 채낚기어선 출어를 격려하고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포항시의회 의장, 도의원, 시의원, 포항‧구룡포수협, 포항어업정보통신국, 근해어선선주협회, 수산인 경영자 연합회, 선주 및 선원 등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안전조업과 만선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포항시에서는 다목적 공구세트와 1천8백만 원 상당의 선용품과 부식, 포항‧구룡포 수협에서는 생수를 포항어업정보통신국에서는 의료 구급상자를 전달했다.

 

포항 지역 어선들은 2001년 한‧러 어업협상 이후 해외어장 개척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러시아 수역에서 조업을 하게 됐다.

 

2019년 한‧러 입어 협상에서는 오징어 5,000톤, 복어 70톤의 쿼터를 배정받아 지난해 대비 42.8% 물량이 늘어났으며, 오징어 톤당 110$, 복어 톤당 90$의 입어료를 내고 7월부터 10월까지 4개월간 러시아 연해주 수역에서 조업할 예정이다.

 

최병철 근해어선선주협회장은 “우리 오징어 채낚기 어선들은 해외어장 개척을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에 항상 노력하고 있으며, 포항에서 출항하는 18척의 어선들을 격려해 주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북방진출을 선도해 나가는 포항의 오징어 채낚기 어선들이 어려운 어업여건 속에서도 해외어장 개척이라는 맡은바 소임을 다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안전조업과 만선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