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송군, 돌발해충 ‘매미나방’ 조기방제 나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22 [13:50]

【브레이크뉴스 경북 청송】이성현 기자=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지난 19일 청송군농업기술센터와 산림자원과가 공동으로 방제를 시작으로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돌발 병해충 ‘매미나방’ 조기방제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 청송군, 돌발해충 ‘매미나방’ 조기방제 나서     © 청송군

 

매미나방은 연1회 발생하는데 교미 후 10시간 이내 산란하고 이듬해 4월 중순이후 유충으로 부화해 7~8월 성충이 되며, 각종 침수엽과 과목류의 잎을 갉아 먹는 등의 피해를 준다.

 

군은 최근 매미나방으로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어 피해예방을 위해 예찰을 실시한 결과 현서면 일부지역(과수원과 인접한 산림지역, 하천변,주택 등)에서 출몰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농가에도 산란된 알제거방법을 지도하고 매미나방 약제를 배부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펼쳤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최근 기후변화로 돌발 병해충이 증가하고 있어 예찰강화와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번과 같은 선제적 조치와 지속적인 예방활동으로 과수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다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