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한수원여자축구단 이금민 선수 맨시티WFC 입단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25 [11:28]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경주한수원여자축구단(구단주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정재훈)은 간판 공격수 이금민(25세)선수가 잉글랜드 여자프로 축구팀인 맨시티에 입단 한다고 25일 발표했다.

 

▲ 이금민 선수 프로필 사진     © 한수원

 

경주한수원여자축구단은 현재 진행중인 2019년도 WK-리그의 성적도 중요하지만대한민국여자축구의 발전과 개인 발전을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적을 승인하였으며, 유럽 무대에 진출하여 꼭 성공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금민 선수는 2010년도 FIFA U-17 여자월드컵 청소년 대표를 시작으로 2015년캐나다 여자월드컵 국가대표, 2018년도 아시안컵,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와 2019년도프랑스 여자월드컵에 국가대표로 출전하는등 한국여자축구의 기둥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입단 예정인 맨시티는 최근 여자슈퍼리그 3시즌 동안 우승 1회, 준우승 2회를 달성한강팀으로, 팀에 실력 있는 좋은 선수들이 많아 개인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금민 선수는 “맨체스터시티 이적을 승인 해준 경주한수원여자축구단 정재훈 구단주께 감사드리며, 그동안 경주한수원 여자축구단을 성원해 주신 팬들에게 해외에서도 멋진 플레이를 보여 드리겠다”고다짐했다.

 

한편, 이금민 선수는 맨시티WFC가 새 시즌을 앞두고 실시하는 프리시즌 훈련에 합류하기 위해 조만 간 출국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