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교육청, ‘태풍 예보와 휴교’ 공청회 열어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7/26 [13:34]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다가오는 여름의 잦은 태풍·호우, 폭염 및 겨울철 대설에 대비해 24일 오후 3시 시교육청 대회의실(동관 7층)에서 ‘태풍 예보와 휴교’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 '태풍 예보와 휴교 공청회' 개최     © 대구교육청 제공

 

이번 공청회는 대구를 지나가는 태풍이 예보될 때 어느 정도 규모의 태풍에 휴교를 해야 학생을 보호하고 맞벌이 부부의 불편을 최소화 할 것인 지를 주요내용으로 학부모 36명과 자녀를 둔 교직원 등 64명 총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로 의견을 나눴다.

 

그 결과, 태풍의 경우기상청 예보 기준 ▲초대형 태풍은 휴교를, ▲대형 태풍은 휴업, ▲중형 태풍은 휴업 또는 등교시간 조정, ▲소형 태풍은 등교시간을 조정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고, 대설의 경우 기상청 발표 기준 ▲적설량 10cm 이상은 휴교를, ▲7cm~9cm는 휴업을, ▲3cm~6cm는 등교시간 조정을, ▲2cm이하는 정상등교 하는 것으로, 폭염의 경우 기상청 예보 시 단축 수업하고 14시 전후에 학생들을 귀가 시키던 것을 앞으로는 정상 수업하고 온도가 낮아지는 교직원 퇴근시간대인 16시 30분 전후에 학생들을 귀가 시키는 방향으로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기타의견으로는 태풍 경보의 경우 2∼3일 전에 학부모에게 휴교 등이 예상될 수 있음을 미리 알리도록 교육청의 지도 감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공청회 참석자들은 특히, 대구의 분지 지형과 지하철 등 교통 여건, 그리고 학생 및 교직원들의 거주 지역을 고려해 타시·도에 비해 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돌봄 기능 유지 등 교육현장의 책무를 강화해 달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태풍 예보와 휴교’라는 주제로 학부모, 시민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청회가 전국에서 처음 개최되었음에도 학부모들의 관심이 매우 높았다”며, “다가올 태풍부터 공청회 결과를 풍수해재난 대응 매뉴얼에 적용해 보고 학생 및 학부모들의 불편사항이 있으면 적극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