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동시, 9월 말까지 멜론 320톤, 단호박 550톤 수출 예정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7/30 [13:51]

【브레이크뉴스 안동 】박성원 기자= 안동의 신선농산물이 지난 7월 초 풍천딸기멜론 수출작목반에서 대만지역 멜론 수출을 시작으로, 7월 하순 현재 서안동농협 멜론공선회와 와룡단호박작목반, 녹전단호박작목반에서 생산된 멜론과 단호박이 각각 동남아와 일본으로 본격적인 수출이 시작됐다고 30일 밝혔다.

 

▲ 안동 농산물 본격 수출     © 안동시 제공

 

멜론은 8kg 상자당 18,000원으로 현재까지 115톤을 수출했으며, 단호박은 kg당 740원에서 최고 830원에 결정돼 현재까지 300톤을 수출했다.

 

지난해에는 생장기 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작황 부진과 국내가격 상승으로 멜론 134톤, 단호박 608톤을 수출했다.

 

올해에는 적당한 강우와 작황 호조로 9월 말까지 멜론 320톤, 단호박550톤을 수출할 계획이며, 수출가격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단호박 수출은 국내 최대 단호박 전문 수출업체인 CR 상사와TGM이 녹전, 와룡단호박작목반과 2010년도부터 오랜 기간 동안 거래를하면서 쌓아온 신뢰로 일본의 수출규제에도 불구하고 많은 양의 단호박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

 

안동시 관계자는 “일본은 멜론, 단호박, 백합, 김치, 두부, 장류 등안동 농식품의 최대 수출국으로 하루빨리 관계가 개선돼 어려운 농업인들의 피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