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소방시설 주변 불법 주·정차 과태료 2배 인상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7/31 [16:21]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4대 불법 주·정차 관행을 근절하기 위한 범시민 홍보 캠페인을 시행하고 과태료 인상에 따라 주민신고제 홍보를 강화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4월 30일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8월 1일부터 소방시설(소화전) 반경 5m이내에 불법 주·정차 시, 기존에 부과되었던 과태료가 승용차(4→8만원), 승합차(4만5천→ 9만원)으로 2배 오른다.

  

시는 유관기관 합동 캠페인을 전개해 시민 참여 유도를위한 홍보영상 등을 통해 집중 송출하고, 홍보 전단도 배포할 계획이다.

 

아울러, 8월 한 달을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해 안전보안관들에게 공익신고를 집중적으로 해줄 것을 요청 했다.

  

지난 4월 17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안전을 위해 반드시 비워두어야 하는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은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위다.

  

누구나 위반 차량에 대해 사진 2장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해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하면 담당 공무원이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구․군별 주민신고 현황을 보면 달서구가 가장 많은 신고건수인 2천820건을 기록했다.이어서 북구가 2천451건, 수성구 2천17건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4대 금지구역 중 횡단보도가 63.1%로 전체 신고건수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교차로 모퉁이 19.4%, 버스 정류소 13.7%, 소화전 3.8% 순이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범시민 운동은 절대 주·정차를 해서는 안 되는 곳을 시민들에게 인식시키고자 하는 것으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