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보조금 지원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8/06 [17:13]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노후 경유차를 대상으로 조기 폐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해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여 깨끗한 대기질 만든다.

  

시는 올해 상반기에 총 30억원의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사업비로 2천532대를 지원했다. 이번에 2차로 추진되는 하반기는 상반기의 약 3배인 7천100대 지원을 목표로 114억7천만원으로 확대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대상 차량의 조건은 배출가스 5등급 자동차 또는 ’05년 이전 배출허용기준 제작 건설기계로 신청일 기준 대구에서 2년 이상 연속등록되고, 최종 소유자가 6개월 이상 소유해야하는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또, 자동차관리법 제43조의 2에 따른 관능검사 결과 적합 판정을 받고 중고자동차 성능․상태점검기록부 상 '정상가동' 판정을 받은 차량으로, 정부지원을 통해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거나 저공해 엔진으로 개조한 사실이 없는 차량이 해당된다. 특히, 사고 등으로 정상운행이 불가능한 폐차 상태의차량은 신청대상에서 제외된다.

 

선정기준은 차령(생산연도)이 오래된 순이며, 지원금액은 차종 및 연식에 따라 보험개발원이 산정한 차량기준가액에 따라 총중량 3.5톤 미만의 경우 최고 165만원, 총중량 3.5톤 이상은 조기폐차 보조금과 폐차 후 신차 구매 시 440만원에서 최고 3,000만원까지 지원 받게 된다.

 

또한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액화석유가스(LPG) 1톤 화물차를 신차구매 시 400만원을 추가로 지원하는 사업도 병행한다. 추경예산에 8억원을 확보해 200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자는 액화석유가스(LPG) 화물차 신차구입 지원 사업에 별도로 접수해야 한다.

  

대구시는 2017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약 87억원을 투입해 노후 경유차 7천176대에 대해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내년부터 지원규모를 더욱 확대해 1만대 이상 지원으로 대기질 개선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높고 시민들의 생활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사업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