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엑스포공원 동물농장 미어캣 새끼 2마리 출산

나영조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20:46]

울진엑스포공원 동물농장 미어캣 새끼 2마리 출산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08/13 [20:46]

【브레이크뉴스 울진】나영조 기자=울진군(군수 전찬걸)이 운영 중인 울진엑스포공원 동물농장에서 미어캣이 건강한 새끼 2마리를 출산했다고 울진군이 13일 밝혔다.

 

울진군은 이번에 태어난 미어캣은 동물농장 확장 후 5개월 만에 태어난 것으로 새로 조성된 동물농장의 환경이 점차 안정화 되어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     © 울진군 제공


현재 터줏대감인 일본원숭이, 공작새를 비롯한 동물들과 미니당나귀, 미니말, 미어캣, 과나코 등 15종 393마리의 동물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특히, 환경에 민감한 동물(프레리독, 사막여우 등)의 특성화 훈련으로 공원을 찾는 어린이들에게 감수성을 올리고 가족과 함께 보고 느낄 수 있는 동물농장으로 가꾸어 나갈 계획이다.

 

김명식 엑스포공원사업소장은“동물농장에서 각 동물의 습성에 맞는 꾸준한 환경 조성과 행동풍부화 사업을 통해 동물 복지에도 노력을 다하겠다”며“앞으로 다양한 동물의 종류와 볼거리, 즐길 거리와 체험거리를 더욱 보완하여 체험관광 트렌드에 부합하는 울진대표 힐링장소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