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봉화군 보건소 방문간호사들 폭염 속 헌신 빛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8/16 [10:30]

【브레이크뉴스 경북 봉화】이성현 기자= 봉화군(군수 엄태항) 보건소는 지난 8월 초부터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4명의 보건소 방문간호사들이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와 독거노인 등 건강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 봉화군 보건소, 방문건강관리사업     © 봉화군

 

이들은 가정 및 경로당 등 취약계층을 방문해 폭염대처요령을 교육하고, 기초건강검사(혈압, 혈당 등)를 통한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이러한 집중 방문 관리에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이모씨(여, 78세)는 자신을 도와준 방문간호사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모씨는 지난 12일, 살인적인 폭염 속 물야면 자택에서 저혈당에 빠져 홀로 쓰러져 있는 것을 방문간호사가 적시에 발견하여 적절한 처치를 받고 호전됐다.  

 

아울러, 보건소는 전화 상담을 통한 폭염예방 교육 및 안부 확인 역시 시행하고 있으며, 무더위 쉼터 이용정보 제공 등 현장중심의 폭염예방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첫째 수분을 많이 섭취하고, 둘째 폭염이 집중되는 낮 시간대(낮 2시부터 오후 5시까지)에는 야외활동이나 농사일을 자제해야하며, 셋째 무더위쉼터 이용 등을 통해 체온이 올라가지 않게 유의해야한다.”며 폭염대비 건강수칙 세 가지를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