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8개 언어로 새로운 다짐 DGB대구은행 간판 눈길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8/19 [16:22]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DGB대구은행 본점에 지역민들의 눈길을 잡는 글판이 게시돼 지역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 DGB대구은행의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다짐을 담은 글판     © DGB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은행장 김태오)는 수성동 본점 서편 3층에 새로운 2019년 글판을 선보이고, 앞으로 꾸준히 지역민에게 힘을 주는 메시지를 담은 글판을 새롭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가로 23m·세로 4.2m크기의 대형 글판에는 ‘헬로우(Hello)’부터 씬짜오(베트남), 즈드랏스부부이졔(러시아), 아빠 까바르(인도네시아), 새응배노(몽골) 등 17개국 18개의 다채로운 언어로 표현한 ‘안녕하세요·반갑습니다’가 편안한 색감으로 선보인다.

 

이는 ‘Digital&Global banking group’을 목표로 디지털 혁신과 글로벌 시장 혁신에 박차를 가하는 DGB의 새로운 목표를 담아 표현한 것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2011년 3개 계열사로 출범해 2019년 8개 계열사의 종합금융그룹으로 성장한 DGB금융그룹이 세계로 나아가는 시점, 전 세계에 반가운 도전장을 내민다는 의미를 담음과 동시에 DGB의 고객들에게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다짐을 담은 글판이다”라고 글판 의미를 설명했다.

  

DGB대구은행 외벽 글판은 지난 2011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의미 있는 글귀와 이와 어우러지는 유명 작가의 그림을 한데 담은 작품으로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2016년부터 약 2년간 이어진 수성동 본점 리모델링으로 잠시 휴지기를 가진 후, 정비를 거쳐 2019년 하반기 보다 확대된 대형 글판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글판은 주기적으로 교체될 예정이며, 기존과 같이 지역민과 고객에게 한 마디 말로 따듯한 위로와 힘을 줄 수 있는 문구, 그림을 다채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DGB대구은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