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수성알파시티에서 자율주행 셔틀버스 실증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8/19 [18:09]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수성알파시티 내실 도로 일부구간에서 자율주행 셔틀버스 차량 3대를 실증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실증하는 셔틀버스는 최근 대구로 본사를 이전한 자율주행 서비스 기업인 ㈜스프링클라우드가 운영하는 스프링카(SpringCar) 2대와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을 받아 자동차부품연구원에서 개발 중인 국산 카모(KAMO : KATECH Advanced Mobility) 1대이다.

 

▲ 스프링카     © 대구시 제공

 

대구시 관계자는 브레이크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에 도입하는 스프링카는 세계에서 자율주행차 실증을 가장 많이 하는 프랑스 나비야의 자율주행차"라며, "국산 자율차량인 카모와 같이 이번 실증을 통해 주행 성능을 비교하고 실증 이후에 카모의 성능보완이나 기술향상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처음 2개월 정도는 무인으로 시험을 하고 이후 시민체험단을 운영해 시민들이 직접 자율주행차를 탑승해 체험해 보게된다. 안전을 위해 참관인 1명이 함께 탑승해 주행하고 15km/h로 저속으로 운행하지만 만약의 사고에 대비해 보험도 들어 있다"며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했다.

 

▲ 카모     © 대구시 제공

 

이번 실증으로 자율주행 셔틀 실증을 위한 제반 시설구축과 서비스 개발, 지역 내 부품업체의 실차장착 기회가 제공될 것이며, 시민체감형 서비스를 중심으로 운영 프로세스를 구성해 제공된다. 실증 데이터는 향후기술개발 지원용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시민 체감형 서비스는 다양한 통신인프라가 기 구축되어 있는 수성알파시티 내에서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는 주행경로를 선정해 일반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자율주행 탑승을 위해 필요한 정류장 및 종합정보안내시스템 등과 같은 자율주행 셔틀버스의 맞춤형 인프라도 구축한다. 올해 10월까지 시험운행을 거쳐 11월부터 일반시민들에게 상시 탑승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12월부터 스프링카는 교통통제 없이 상시 운행, 국산셔틀은 개발진행 상황을 보면서추후 운행 일정을 결정 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내 자율주행 부품개발 및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산·학·연 기관들과 연계해 다양한 제품을 실증 차량에 장착하고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며, 데이터베이스 구축과 피드백을 통해 지역 기업들이 개발한 제품의 조기 상용화를 지원한다.

 

아울러, 시는 실증사업의 사전 테스트와 안전한 자율주행 셔틀버스 운영을 위해 20일부터 11월말까지 매주 화, 수요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수성알파시티내 2.5km 순환도로에서 편도 2차선 중 2차선을 부분 통제한다.

  

통제구간에는 안전요원 배치와 안전시설물을 설치해 진입차량의 우회 안내를 실시하고 자율주행 셔틀 운행구간 내의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해서는 다른 곳으로 이동을 유도해 최소한의 안전을 확보 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그동안 대구시는 자율주행차 글로벌 허브도시를 위해 연구기반시설을 우선적으로 구축했다”며 “이제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당기게 될 것이며, 지역의자율주행 부품산업이 크게 성장할 계기와 대구에서 자율주행 차량이 본격적으로 운영되는 원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그동안 선도적으로 자율주행 실증환경 구축을 해왔으며, 자율주행 셔틀버스 기술개발 실증을 시작으로 현재 진행 중인 범부처 기가코리아 사업을 통해 테크노폴리스까지 자율주행 차량을 확대 운행할 계획이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