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의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영남권 토론회 동참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8/19 [18:49]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광역시의회(의장 배지숙)는 19일 오후 2시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위한 영남권 시·도의회 정책토론회’에 동참해 국회에 계류 중인 정부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등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데 힘을 보탰다고 19일 밝혔다.

 

▲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위한 영남권 시도의회 정책토론회'     © 대구시의회 제공

 

이날 토론회에 대구지역에서는 배지숙 의장을 비롯한 김혜정 부의장, 이만규 운영위원장 등 대구시의원들과 기초의원을 포함 70여 명이 동참해 지방자치의 발전과 지방의회의 전문성, 자율성 강화를 위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지방의회 당면과제 해결에 앞장서는 단합된 모습을 보였다.

 

이번 토론회는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을 촉구하기 위해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등 영남권 5개 시·도의회가 공동주최하고 경상북도의회가 주관했다.

 

참석 의원들은 1부에서 개회식을 가진 후 지방자치법 개정 촉구와 일본 아베정권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피켓 퍼포먼스를 펼쳤고, 2부에서는 자치분권 토론회를 열어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상지대학교 박기관 교수가 ‘지방분권시대 지방의회의 위상 및 역량강화 방안’이라는 내용으로 주제발표를 했고, 토론회 좌장은 경일대학교 최근열 교수가 맡았다. 토론 패널로는 전경원 대구시의원(교육위원회)을 비롯해 5개 시·도의회 의원 1명씩과 의장협의회 김정태 지방분권 T/F 단장, 경남대학교 조재욱 교수, 행정안전부 장금용 자치분권제도과장이 참석했다.

 

배지숙 의장은 환영사에서 “지난 3월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실질적인 지방분권의 실현과 주민들의 뜻을 지혜롭게 실현해갈 수 있도록 지방의회의 올바른 체계를 갖춰가기 위한 첫 발걸음이다”며, “이 개정안을 비롯해 자치분권 관련 법령들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해 각 도시에 안착되고 모든 지방자치단체들이 역량을 키워 현재의 위기상황들을 슬기롭게 극복해 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