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경시, "공직자가 재활용 분리배출 앞장선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8/26 [10:10]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문경시는 최근 국가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쓰레기 처리문제에 적극 대처하고 ‘재활용은 쓰레기가 아닌 자원’ 이라는 의식의 전환을 통해 분리배출을 활성화하고자 매월 넷째 주 금요일을 ‘자원순환의 날’로 지정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 문경시, 공직자가 앞장서는 재활용 분리배출 캠페인 전개     © 문경시

 

이를 위해 지난 23일 ‘자원순환의 날’에는 오후 5시부터 시청 공무원 700여명 등이 참여한가운데 14개 읍면동 전역에서‘공직자가 앞장서는 재활용 분리배출 활성화’홍보 캠페인 활동을 전개했다.

 

이번 캠페인은 분리배출 핵심 4가지(비운다, 헹군다, 분리한다, 섞지 않는다)와 음식물 줄이기(물기 짜기, 먹을 만큼만 요리하기), 1회용품 사용 자제, 영농폐비닐적정배출 요령 등에 대한 대시민 홍보활동으로 진행됐다.

 

이와 함께 문경시는 4월부터 쓰레기 배출방법 위반시 경고·계도위주에서 과감한단속으로의 정책전환을 통해 5개월여 동안 17건, 32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여 7월말 기준으로 전년대비 종량제 판매금액이 10% 증가 하는 등 일정부분 성과가나타나고 있어 단속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문경시 관계자는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한정된 자원과 소중한 환경을 위하여 ‘재활용 분리배출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생각으로 이번 캠페인에 적극동참하여 주시고 분리배출시 반드시 ‘비우고, 헹궈서’해가진 후에 배출해 주시길 부탁 드린다”고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