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주시, 서울대에 의료시설 상주시 유치 제안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8/28 [15:32]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는 지난 27일 황천모 상주시장이 서울대학교를 방문해 오세정 총장과 만나 대학병원, 노인전문요양병원 등 의료시설의 상주시 유치 제안 및 관련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 서울대학교 총장 면담     ©상주시

 

병원 유치 배경은 초고령사회 노인 인구에 대한 의료 혜택 향상 필요성이 커지고 있고,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해서는 격차 없는 의료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며, 영남 및 충청권 1,300만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료서비스 제공과 공공보건의료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시작됐다.

 

상주는 지리적으로 국토의 중심에 위치해 전국 어디서나 두 시간대 접근이 가능하고, 3개의 고속도로망을 갖춘 사통팔달의 교통 중심지로 중부 내륙의 거점 도시로 발전하고 있어 종합의료기관 설립에 가장 적합한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학교병원은 우수한 의료진과 기술을 겸비한 대한민국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국토의 중심지인 상주에 설립하여 전문성 있는 의료 혜택을 지방에서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고령화시대에 노인전문병원 등 특화병원에 대한 수요는 증가할 것이며, 지방의 의료서비스 향상과 지역민의 건강 증진을 위한 상주시의 분명한 의지와 미래 비전에 대해 공감하며, 상주시의 병원유치 제안내용을 실무검토 할 수 있도록 서울대학교병원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