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천군, 대도시 소비자 공략에 나서

추석맞이 예천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8/30 [10:51]

【브레이크뉴스 경북 예천】이성현 기자= 예천군(군수 김학동)은 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맞이하여 대도시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 직거래 장터     © 예천군

 

군은 8월 30일부터 9월 10일까지 자매결연도시인 서울시 마포구와 구로구, 중구 만리동, 대구 MBC 등 10여개의 대도시 직거래 장터에 30여 농가가 참여해 도시민과 함께하는 추석맞이 예천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직거래 장터에서는 예천군 대표 농산물인 인삼, 사과, 참기름, 잡곡 등과 명절에 필요한 햅쌀, 한과 등 다양한 제수용품 40여 종을 시중보다 10~20% 이상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군은 직거래 참여에 앞서 26일 참여 농가를 대상으로 사전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참여 농가가 예천군을 대표해 판매 행사에 나서는 만큼 품질관리 및 친절한 응대, 안전사고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농민들에게 현수막 및 쇼핑백을 공급하여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글로벌 경기 악화와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요즘 생산 농가는 판로 확보로 소득이 증대되고, 소비자는 품질 좋고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받을 수 있는좋은 기회”라며, “직거래 행사를 더욱 확대하여 농가 소득증대 및 예천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