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수원, 신고리4호기 상업운전 기념식 개최

APR1400 노형 신고리4호기, 8월 29일 상업운전 시작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02 [11:20]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지난달 29일 상업운전을 시작한 신고리4호기의 상업운전 기념식을 2일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한수원은 “신고리4호기는 안전성, 경제성,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며, “100만kW급 기존 원전에 비해 발전용량을 40% 높였고,설계수명은 50% 향상된 60년”이라고 밝혔다.

 

140만kW급인 신고리4호기는 부산․울산․경남지역 지난해 전력판매량(901억kWh)의 11.5%에 해당하는 연간 104억kW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신고리4호기는 UAE에 수출한 원전과 같은 APR1400 노형으로, 동일 노형인 신고리3호기는 1주기(389일) 동안 무고장 운전을 달성한 바 있으며, 신고리4호기도 지난 2월 8일 연료장전 이후 단 한건의 고장정지 없이 약 7개월간의 시운전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하며 APR1400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기념식에서 직원들을 격려하며, “UAE 수출원전의 참조 발전소인 신고리3·4호기를 더욱 안전하게 운영해 앞으로 해외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