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덕핵발전소 지정고시 즉각 해제 촉구

범군민연대, 오는 16일부터 해제시까지 1인 시위 돌입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09/03 [23:28]

▲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 제공


【브레이크뉴스 영덕】나영조 기자=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는 3일 영덕군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덕군민 핵발전소 백지화' 선언과 함께 영덕 신규 핵발전소 지정고시 즉각 해제를 촉구했다.

 

영덕군기독교핵발전소반대대책위원회, 영덕핵발전소유치백지화투쟁위원회, 재포달산중학교동문회, 전교조영덕지회, 환경과 사람, 영덕핵발전소반대범종교인연대 등 6개 단체로 구성된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는 “영덕군민이 고준위핵폐기물처분장, 핵발전소 건설 등 정부의 강압적 정책으로 고통을 받아 온 시간이 37년”이라고 지적했다.

 

범군민연대는 "문재인 정부는 스스로 탈핵정부라고 했고, 핵발전소를 더 짓지 않을 것이며, 그 출발이 바로 영덕 신규핵발전소 지정고시 해제라고 만천하에 공언했다"고 주장하고 "그러나 삼척만 지정고시를 해제했다. 삼척만의 지정고시 해제는 절반의 약속이 아니라 완전한 사기"라고 정부의 행태를 비난했다.

 

이어 “2015년 주민투표를 통해 우리는 영덕군민의 의사를 전달했다"면서 "청정 영덕은 핵발전소를 포함한 어떤 핵시설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는 영덕 핵발전소 백지화를 오늘 이곳에서 선언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영덕핵발전소 지정고시를 해제할 것처럼 말만하고 아직도 미적거리는 이유가 처음 영덕을 노렸던 고준위핵폐기물 처분장에 염두에 두고 있다고 하면서 영덕 신규 핵발전소 지정고시를 즉각 해제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또 범군민연대는 이희진 군수가 더욱 적극적인 자세로 고시 해제를 위해 역할을 할 것을 주문하고 오는 16일부터 지정고시 해제까지 영덕군민 릴레이 1인시위에 돌입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수력원자력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지난해 6월 사업 종결을 결정하고 같은 해 7월에 '삼척 대진원전 건설 예정구역 해제'를 신청했으며, 정부는 지난 5월31일 제66회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삼척시 대진원자력발전소에 대해서만 예정구역 지정의 철회를 심의·의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취재본부장 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