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단 장기임대용지 50만㎡ 공급

올해 국가추경예산 168억 확보, 내년 예산 210억 반영 지역경제활성화 기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04 [16:23]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올해 국가추경예산에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임대전용 산업단지조성사업에 168억 원 국비를 확보하고, 내년 예산에도 국비 210억 원을 반영해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장기임대용지 50만㎡(15만평)을 기업에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조감도     © 포항시 제공


포항블루밸리 임대전용산업단지 조성사업은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침체된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기업투자의 가장 큰 부담인 토지매입비용 부담을 해소하고자 정부가 블루밸리 국가산단 내 임대전용산업단지로 지정하고, 사업시행자에게 국비를 지원해 기업에 1%(약5,500원/평)의 저렴한 가격으로 최장 50년간 산업용지를 제공하게 된다.

 

포항시는 우선, 올해 추경에 확보한 국비 168억 원으로 200,000㎡(6만평)을 임대전용산업단지로 지정·분양하고, 2020년 국비 210억 원이 확정되면 추가로 300,000㎡(9만평)을 순차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 투자하는데 있어 저가의 장기임대용지 공급이 핵심 인센티브로 작용해 투자 장벽을 대폭 낮출 것으로 예상되며, 이것이 투자 촉진의 마중물이 되어 지역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는 철강산업 위주의 포항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소재부품산업 유치를 통한 국가 소재부품산업의 대외 경쟁력 제고를 위해 2009년부터 2023년까지 포항시 동해면, 장기면, 구룡포읍 일원에 총 사업비 7천360억을 들여 약 184만평(6,080,369㎡) 규모로 조성되는 사업으로 현재 1단계 약 89만평(2,939,792㎡)이 올 연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