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 조사 실시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09/06 [15:05]

【브레이크뉴스 경주】나영조 기자= 경주시는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관내 유사한 위험에 처한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해 추가지원 필요성 확인 및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긴급실태조사는 이달부터 다음 달 말까지 2개월간 운영된다.

 

조사 대상은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수급자 중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에 소득 인정액이 0원이면서 자동차를 미보유중이며 일반재산이 없거나 임차보증금만 있는 가구, 공공임대주택 임차료 3개월 이상 체납자, 실거주 면적 60㎡ 이하의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주민으로서 관리비 또는 공동과금 공과금 3개월 이상 체납자 등 고위험이 예측되는 위기가구이다.

 

▲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 조사     © 경주시 제공



시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고위험 위기가구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시와 23개 읍면동 사회복지담당공무원을 조사반으로 구성해 가구별 전화 또는 현장 방문 상담을 통해 위기가구에게 적합한 복지급여와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갑작스런 위기사유 발생으로 생계유지 등이 곤란한 가구에는 긴급복지를 지원하고 수급자격여부를 판단해 선정기준에 적합한 가구는 맞춤형복지급여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선정기준에는 미달하지만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에는 경주시 사회복지협의회의 희망나눔센터, 좋은이웃들지원사업 등 민간복지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위기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과 관리를 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실태조사로 위기 상황에 처해 있는 고위험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해 유사 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선제적 지원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는지 함께 찾아주고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취재본부장 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고위험 위기가구,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 복지사각지대,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