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2020 지역현안 위한 도비확보 총력

지역현안 위한 경기활력 및 일자리 창출 위해 최선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08 [15:5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내 각종 현안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한 안정적인 재원확보를 위해 ‘2020년도 도비 확보 대책 보고회’를 열고 도비 확보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 포항시가 ‘2020년도 도비 확보 대책 보고회’를 열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보고회는 송경창 부시장을 비롯해 간부공무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예산편성 시기에 맞춰 각 부서에서 자체 발굴한 핵심 사업을 보고하고 확보 대책을 논의했다.

 

시는 정부의 일자리 창출과 복지정책 확대로 인한 지방비의 부담이 크게 늘고 재정위기의 장기화와 내수 회복의 불안 조짐 등 내년도 재정운용 여건이 밝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 현안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도비확보가 절실하다는 판단 하에 도비 편성 초기부터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2020년도 도비 확보 건의 대상사업으로는 ‘퐝퐝 청년키친 구축 사업’을 비롯해 ‘청년농부 참여형 마을영농 사업’ 등 80개의 신규 사업과 ‘포항시 유망강소기업 육성사업’ 등 66개 계속사업을 포함해 총 146개 사업에 679억 원을 선정해 도비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건의된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도비 신청 초기부터 인적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사전 공감대 형성, 사업심사 동향 파악 등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업 타당성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설득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역 출신 도의원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사업의 당위성을 강력히 설명하고, 사업 부서장이 경북도를 수시로 방문하는 등 예산반영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 도정 핵심사업 연계성 제시, 우수한 R&D인프라, 해양·항만 등 포항만의 특성화된 사업을 부각시키기로 했다.

 

주요 건의 대상사업으로는 △용한 서퍼비치 조성사업 △포항영일만항 컨테이너화물 유치 지원 △다목적 행정선 대체 건조 △효자~유강IC간 포항철길숲 연결사업 △기북면 기계천 제방정비공사 △포항 환동해 요트대회 △상대동 뱃머리마을~섬안대교 간 도로 개설 등이다.

 

송경창 포항시 부시장은 “도비확보는 사업의 타당성, 시급성과 함께 지역출신 도의원과 경북도가 함께하는 공조와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경북도 소관부서 방문을 통해 사업의 시급성을 설명하는 등 전 부서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