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외 지도자들 포항새마을운동발상지기념관 선진지견학 이어져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09 [18:0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지난 7일 르완다와 캄보디아 현지인 69명이 선진지 견학으로 포항시 기계면 문성리 새마을운동발상지기념관을 방문했다고 9일 밝혔다.

 

▲ 새마을운동 연수차 포항새마을운동발상지기념관을 방문한 르완다, 캄보디아 공무원 및 지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번 방문은 경상북도새마을세계화재단에서 주관해 추진 중인 해외 새마을 시범마을 지도자들을 한국에 초청해 교육하는 연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방문단은 르완다 및 캄보디아 새마을 시범마을 지도자 및 공무원들로 구성됐다.

 

특히 캄보디아 캄퐁톰주 스트엉시에서는 ‘마크 반홍’시장이 직접 방문단과 함께 참여해 홍보 영상물과 각종 전시물, 인성교육관 시설 등을 관람하고 새마을운동의 시작 배경과 발상지인 기계면 문성리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였다.

 

이종부 명예관장은 방문단에게 대한민국 새마을운동의 역사적인 의의와 ‘근면․자조․협동’정신을 바탕으로 한 경제발전 과정, 현재 추진 중인 새마을 사업 등을 설명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