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청년정책 전국에서 벤치마킹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9/10 [15:41]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시의 청년정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전국에서 대구를 찾아오고 있다.

▲ 평택시에서 대구청년 정책 벤치마킹을 위해 대구를 방문했다.     ©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올해 본격 시행하고 있는 '대구형 청년보장제'와 대구시 청년센터의 다양한 사업에 대해 타 지역 청년정책 관계 공무원, 중간 지원기관 관계자들이 큰 관심을 보이며 벤치마킹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구시는 2016년 청년정책 원년으로 ‘청년대구 건설’을 선포하고 청년센터를 개소했다. 2018년 청년정책 실행과제 발굴과 생애이행 단계별 맞춤형 종합정책인 ‘대구형청년보장제’를 발표, 올해 본격 추진 중이다.

 

특히, 대구시와 청년센터가 추진하고 있는 맞춤형 청년정책과 청년들에게 톡톡 튀는 효능감이 높은 사업들이 전국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 청년들이 주체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지역사회에서 사회관계망과 청년 네트워크를 만들어 나가는 긍정적인 효과가 입소문을 타면서 이를 배우기 위해 타 지방정부를 비롯한 청년중간지원기관, 청년단체들의 방문기관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

 

’19년 한 해만 32개 기관이 대구시와 대구시청년센터를 방문해 기관 운영 현황과 현재 추진 중인 사업에 관심을 보였다.

 

지난 2016년 7월 청년센터개소, 2017년 1월 청년정책과가 신설된 이래 대구시는 다양한 청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청년의 목소리를 담아 지역사회에 정책을 제안하는 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 청년의 사회적 관계망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커뮤니티활성화 사업인 다모디라 사업, 청년 해외탐방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도전의식과 넓은 견문, 글로벌한 사고를 가진 청년인재 양성을 위한 글로벌 프로젝트 ‘발품’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대구형 청년보장제를 통해 청년들에게 좀 더 체계적인 맞춤형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청년생활상담소로 새로운 공간을 마련해 진로, 창업, 심리상담, 부채 등 10개 분야별로 나누어 청년 상담사가 1:1개별 상담을 통한 마음 회복 및 사회진입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청년학교 ‘딴길’을 통해 진로탐색을, 청년사업장-청년잇기 프로젝트 예스(YES!)매칭을 통해 일 경험 지원 등 지역청년들의 사회진입을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청년들의 다양한 실험과 도전을 가능하게 하는 시간·공간 및 활동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내년부터는 청년자강 생태계조성과 더불어 출향청년들의 청년유입활성화를 위한 청년귀환 프로젝트 추진으로 청년이 살고 싶은 대구로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정책을 강화하고 생활 속에서 청년들의 삶이 구체적으로 바뀔 수 있도록 지원서비스의 규모와 체감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지난 4년간 대구시 청년센터가 추진해 온 사업들은 올 3월 서울에서 진행된 고용노동부의 오프라인 청년센터 운영기관 전체워크숍에서 우수사례로 발표됐으며, '청년학교_딴길', '커뮤니티활성화사업 다모디라'등은 부산, 대전, 울산, 수원 등 많은 지자체에서 벤치마킹해 진행중이다.

 

이번 9월에는 청년들의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공간을 지원하는 청년공감공간(다온나그래, 북구 대현로 3)조성사업이 시민투표와 심사위원 투표를 통해 대구시 주민참여예산 우수사업으로 선정되어 시민공감대와 만족도가 높음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

 

그리고 2019년 민간위탁사무 운영성과 전반에 대한 대구시 성과평가에서 대구시청년센터가 신규프로그램 개발, 시설안전관리, 체계적인 목표관리 등의 추진내용을 인정받아 29개 사무 중 1위(93.73점)를 받는 등 반가운 소식들이 이어지고 있다.

 

정책의 수혜자인 청년들이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에서는 청년커뮤니티포털 젊프, 오프라인에서는 청년생활종합상담소 공감그래(중구 국채보상로 541 9층)를 통해 정책의 홍보와 접근성을 높여 나가고 있다. 청년커뮤니티포털 젊프는 작년 6월 오픈 후 ’19년도 1분기 방문자 7만8천116명 대비 2분기 방문자가 3만1천849명 증가(40% 증)한 10만9천965명의 이용현황을 나타내며 지역 청년들이 함께 상상하고 협업해 더 높게 점프할 수 있도록 청년의 열린 온라인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김요한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은 “청년센터가 청년들을 위한 지원플랫폼 역할을 잘 수행해왔고, 올해 '대구형 청년보장제'라는 전국 유일의 맞춤형 종합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하면서 입소문을 타는 등 타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늘고 있다”며, “그동안 ‘청년희망 도시공동체’를 함께 만들어 나가기위해 꾸준히 소통하고 협업해온 청년들과 청년센터, 관계 부서 및 민간기관, 그리고 시민사회의 관심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청년 당사자뿐만 아니라 지역 공동체 각계각층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