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강덕 포항시장, 추석 앞두고 불우이웃 소통행보 펼쳐

따뜻한 관심과 보살핌으로 다 같이 즐겁고 훈훈한 추석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10 [17:07]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이강덕 포항시장은 10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장애인 거주시설인 마리아의 집과 포항위덕어르신 마을 등 취약계층을 방문해 따뜻한 정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포항위덕어르신마을을 방문해 어르신들을 격려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마리아의 집은 여성장애인이 거주하는 시설로 입소자 42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지체장애, 뇌병변, 지적장애 등 여러 장애유형의 여성들이 거주하고 있는 시설이다.

 

포항위덕어르신마을은 치매, 중풍 등 노인성질환 등으로 심신에 상당한 장애가 발생하여 도움을 필요로 하는 어르신 45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요양과 그 밖에 일상생활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이 시장은 연일읍 소재 진덕자(86세), 김소방(90세) 불우노인 세대를 방문해 안부와 건강, 그동안 살아온 이야기를 듣고, “다양한 정책들을 발굴하여 취약계층분들이 경제성을 회복하는 등 좀 더 살기 좋은 포항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한편 두 어르신은 독거노인 세대로 기초연금 등 복지급여로 생활하고 있지만 어려운 생활환경에서도 항상 긍정적으로 살아가며 작은 일에도 감사하는 정이 넘치는 분으로 알려져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