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1실 휴실 실시

면진시스템 진열장 설치 및 전시환경 개선을 위한 신라역사관 1실 휴실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9/11 [14:17]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오는 16일부터 12월 20일까지 신라역사관 1실 면진시스템 진열장 설치와 함께 전면적인 전시 환경 개선을 위해 휴실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경주박물관에 따르면 노후화된 전시시설 개선과 지진에 대비한 면진시스템 진열장 설치 사업은 작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되어 왔으며 작년 신라역사관 2실에 환경개선 사업에 이어 올해는 신라역사관 입구 및 로비, 신라의 건국과 성장을 다루고 있는 1실을 전면 개보수해 보다 쾌적한 관람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 신라역사관 1실 내부 모습     © 국립경주박물관 제공

 

특히 기존의 전시를 새롭게 재구성함과 동시에 각종 정보통신(IT)기술을 대거 도입해 보다 알기 쉽고 흥미로운 전시 콘텐츠를 관람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또 전시품의 편안한 감상을 위해 전시 조명도 전면 교체해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면진시스템을 도입해 지진에 대비한 문화재와 관람객의 안전 대책도 강화할 것이다.

 

나아가 입구 및 로비 공간, 유아휴게실(수유실) 등 기존에 부족했던 일부 시설을 확충하고, 노후화된 각종 편의시설과 부대시설 등도 전면적으로 개선해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 기존의 전시를 축약한 대체전시 ‘신라 이전의 경주’를 휴실 기간 중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함으로서 신라역사관 1실의 공백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이번 신라역사관 1실의 전면 개편 사업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보다 알차고 쾌적한 문화서비스와 휴식, 힐링의 공간을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