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양학공원 민간개발 두고 民-民 갈등 심화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17 [13:4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 '양학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을 두고 시민들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 포항 대이동 청년회·특우회 및 16개 대이동 자생단체 회장들이 ‘양학공원 조성사업’ 추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오주호 기자


17일 오전 10시 30분께 포항남구 대잠센트럴하이츠 주민들은 도보행진에 이어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양학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민간 고층 아파트 건설'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같은 시간 포항시청 브리핑 룸에서는 포항 대이동 청년회와 특우회 등 16개 자생단체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양학공원 건설을 찬성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맞불을 놨다.

 

이날 포항 대이동 청년회·특우회를 비롯한 16개 대이동 자생단체 회장들은 17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양학공원 조성사업 추진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태준 대이동 청년회장은 "공원일몰제에 따라 양학공원이 공원에서 해제돼 자연녹지로 전환되면 난개발을 막을 수 있는 마땅한 수단이 없다"며 "미분양관리지역인 포항시에서 녹지를 훼손해 가면서 2800여 세대의 초대형 아파트를 건설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양학공원의 80%에 달하는 도심 속 공원녹지를 항구적으로 보전하기 위한 것이 이 사업의 본질"이라며 "공원녹지가 자연녹지로 전환된다면 연쇄적 난 개발로 녹지훼손이 더 심각해 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사업이 중단될 경우 사유지가 95%에 달하는 이 사업부지의 지주들이 토지개발을 위해 시민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봉쇄할 가능성이 높다“며 ”장례식장, 요양병원 등 혐오시설이 들어설 경우 자연훼손을 촉진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반대주민들이 주장하는 "아파트 건설이 주변 아파트 시세를 떨어뜨린다는 주장은 억지에 불과하며 사업의 본질보다 자신들의 아파트 앞에 아파트가 들어선다는 이유로 반대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양학공원 비공원시설지역 18만8218㎡의 약 40%인 7만5300㎡는 현재 경작지로 사용돼 훼손된 상태이며 나머지 11만2918㎡는 재선충지역으로 벌목으로 인해 훼손됐기에 중앙하이츠 주변 임야도 오히려 산림복원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포항시는 2020년 7월 공원 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미집행공원 59개소의 약 92%를 차지하는 일몰제 대상지 35개소(968만6877㎡)를 우선관리지역으로 선별해 예상 사업비를 1조7100억 원으로 추정하여 관리방안 수립 시행에 나섰다.

 

1차 우선관리지역에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3개소(환호·학산·양학), 공공토지비축제도 4개소(두호·구정·옥명·북송), 집단화 국공유지 보상 3개소(가목·신흥·현내) 등 10개소가 선정됐으며 2차 우선관리지역에는 장성·덕수·장성2 공원외 총 5개소가 포함됐다.

 

▲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양학공원 개발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 오주호 기자


이에 대해 최용옥 아파트건설 반대 비대위원장은 "양학공원 개발사업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며 "녹지를 훼손해 가며 추진되는 대형 아파트를 건설을 중단해 녹지를 보존해 달라는 것"이라며 자신들의 주장에 대한 왜곡을 경계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