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자동네에 외제승용차도 많아

경기도가 52만1,079대로 1/4가량 차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17 [13:57]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2018년말 기준 외제승용차 등록현황 자료를 보면, 전국적으로 210만1,369대가 등록되어 있고, 이중 1/4에 이르는 52만1,079대가 경기도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 김상훈 의원     ©

특히 서울 47만8,139대를 합치면 수도권에만 절반에 이르는 99만9,218대가 등록되어 있어, 부의 수도권 집중화 현상을 가늠할 수 있고, 기초단체별로도 외제차 등록대수가 현저하게 갈렸다.

 

우선 광역자치단체별로 보면, 경기도가 52만1,079대로 가장 많고, 서울이 47만8,139대로 뒤를 이었다. 이어 부산 18만363대, 인천 17만5,113대, 대구 14만2,774대, 경남 12만2,225대, 경북 6만1,625대, 전북 5만8,149대, 충남 5만7,859대, 광주 5만5,789대, 대전 4만9,418대, 전남 4만6,111대, 충북 4만2,360대, 울산 2만6,785대, 세종 1만2,940대, 강원 4만339대, 제주 3만301대 순으로 나타났다.

 

기초자치단체별는 강남구가 7만5,986대로 압도적으로 많고, 서초구 5만4,951대, 대구 수성구 5만2,380대, 인천 남동구 4만9,546대, 연수구 4만7,593대, 성남시 분당구 4만6,350대 순이다.

 

기초자치단체별로도 특히 많은 외제승용차가 등록된 곳은 상대적으로 부유한 자치단체가 많았다. 서울의 경우 강남구가 7만5,986대로 5,846대가 등록된 강북구의 10배가 넘었다. 부산의 경우 해운대구가 3만9,707대로 1,947대가 등록된 영도구의 스무배 가까이 되었다. 대구 역시 수성구가 5만2,380대로 4,415대가 등록된 서구의 열배가 넘었다. 인천의 경우도 연수구가 4만7,593대로 449대의 옹진군과 비교하면 100배가 넘었다. 특이한 것은 차량이용이 불편한 울릉도에도 외제승용차 150대가 등록되어 있다.

 

김상훈 의원은 “서울과 경기도의 외제승용차 등록대수가 전국의 절반가량에 이른다는 것은 그만큼 부의 수도권집중화가 심한 현실을 반영하는 씁쓸한 결과”라며,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왜 필요한가를 보여주는 실질적 자료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