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총력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18 [15:00]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가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면서 가축질병 위기단계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청정 상주 사수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18일 상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양돈 농가 대상 유효 소독약(약 1.2t) 및 멧돼지기피제(220kg)를 지원했고 앞으로 유효 소독약약 2t을 다시 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상황 발생과 함께 농림부령 전국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모든 양돈농가에 SMS 등을 이용해 전파하고 상주시 거점소독시설(상주시 문필로 110)도 즉시 가동해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상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취약한 ‘외국인 근로자 고용농가’ 및 ‘남은 음식물 급여양돈농가’를 구분해 관리하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 교육을 강화하고 남은 음식물을 주지 않도록 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발생은 국가적인 위기상황”이라며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며 전 행정력을 동원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상주시에 유입·발생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