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미공단 50년 새로운 50년 항해 시작

18일 구미코에서 50주년 기념식 그동안의 노고 치하와 새로운 미래 비전 제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19 [06:11]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 한국경제의 심장 역할을 하며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이끌어 온 구미공단이 18일 50주년 기념식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선언했다.

 

경상북도와 구미시는 18일 구미코에서 구미공단 5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장세용 구미시장을 비롯한 국회, 지역경제관련 단체,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 구미공단 50주년을 축하하고 새로운 미래비전늘 선포하는 행사가 18일 구미코에서 열렸다   


이번 기념행사에서는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원동력인 구미공단 50년의 가치와 발자취를 재조명고, 향후 미래 50년 재도약을 위한 비전이 제시됐다.특히,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은 우리나라 산업발전의 중추 역할을 담당해 온 기업인 및 근로자의 노고를 각각 치하하고 지역의 최대 현안사업인 구미 국가5단지(하이테크밸리) 분양활성화 등 향후 50년 공단 도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구미공단은 1969년 첫 삽을 뜬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단지이자 대한민국의 경제 심장역할을 해왔다. 농업중심 지방소도시인 구미가 글로벌 전자산업도시 및 대한민국의 수출경제발전을 주도하고 국토균형발전에도 기여하여 우리나라 산업경제 발전을 이룩했다. 그러나, 최근 구미공단은 혹독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 구미공단 5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기관장들이 기념찰영 하는 모습    

 

공학산업이 중심이 되어 궁극적으로는 IT산업을 뒷받침해 왔던 구미공단은 2000년 이후 급속도로 변화된 대체산업으로의 전환이 늦어지고, 삼성 등 대기업의 타지역 이전이 현실화되면서 쇠퇴의 길로 접어들었다. 이날 행사에서는“국가경제를 이끌던 명성을 되찾기 위해 50년간 축적된 산업기술 노하우 등을 토대로 다시 한 번 구미공단의 잠재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공감대가 형성됐다.

 

특히, 공단 역량강화와 미래산업구조 재편을 위한 경북 전자산업 혁신 5대전략사업(5G테스트베드, 홀로그램기술개발사업, 스마트홈케어가전사업, 중소기업형 시스템반도체클러스터, 구미ICT연구개발특구추진)과 미래형 산단을 반영한 구미 스마트산업단지조성, 기업친화 및 고용창출 중심형인 경북형 일자리와 연계해 100년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 성윤모 장관과 나린히 앉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 반세기동안 묵묵히 맡은 역할을 수행한 근로자와 기업체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구미공단의 재도약을 위해 함께 뛰어 새로운 도약의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구미공단 50주년을 축하했다.

 

한편, 이날 행사장에서는 자유한국당 출신과 민주당 출신 간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도 목격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석춘 국회의원 등 자유한국당 출신은 ‘박정희의 결단’을 강조하며 “박정희 혜안으로 대한민국의 경제를 부흥 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 장세용 구미시장, 김현권 국회의원 등은 구미공단이 가지는 가치와 발자취를 강조하고 스마트 산단  지정 등 현 정부의 구미 에 대한 애정을 부각시키는 데 집중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구미공단, 장세용, 이철우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