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북구보건소, 기계면 학야리 치매보듬마을 현판식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18 [18:1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북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17일 기계면 학야리 마을회관에서 치매보듬마을 현판식 및 사회적 가족 만들기 프로젝트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 포항북구보건소가 기계면 학야리 마을회관에서 치매보듬마을 현판식을 갖고 있다.     © 포항시 제공

 

기계면 학야리 마을은 치매가 있어도 자신이 살던 지역에서 이웃의 관심과 돌봄으로 일상생활을 유지하며 생활할 수 있도록 포항시가 치매보듬마을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현판식에서는 치매보듬마을 특화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들이 건강체조 공연을 선보이고, 치매보듬마을 환경개선·작품전시회 등을 열어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사회적가족만들기 행사는 치매보듬마을 어르신 30여명과 치매선도대학 포항대학교 간호학과 학생들이 1:1 일촌 맺기와 꽃바구니 만들기, 짝꿍과 함께하는 레크레이션, 사진촬영, 치매예방 퀴즈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해 서로에 대한 친밀감을 높이고 가족이 되기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북구보건소 김규만 건강관리과장은 “사회적 가족 만들기는 일회성이 아니라 지속적인 관심으로 치매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우리 모두가 치매를 극복하는 나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 가야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