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실경 뮤지컬 55일’칠곡군민 무대에 오른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19 [14:56]

【브레이크뉴스 경북 칠곡】이성현 기자= 6.25전쟁 당시 치열하게 전투가 펼쳐졌던 낙동강, 관호산성 등의 실경을 배경으로 파사드, 레이저 등의 최첨단 특수효과가 동원되어 펼쳐지는‘실경 뮤지컬 55일’에 칠곡군민이 직접 배우로 나선다.

 

▲ 오는 10월 낙동강 세계평화문화 대축전에서 공연될 실경 뮤지컬 55일     © 칠곡군

 

칠곡군은‘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 대축전’주제 공연인 실경 뮤지컬 55일 무대에 오를 군민 배우 30여 명을 27일까지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군민 배우는 지역문화와 연극에 관심이 있는 칠곡군민이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며 낙동강세계평화 문화 대축전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번에 선발되는 군민 배우는 극단 한울림 소속의 전문배우 30명과 현역 군인으로 구성된 군인배우와 무대에서 열연을 펼칠 계획이다.

 

군민배우는 계급장과 군번이 없이 탄약과 식량 등의 군수 물자를 지게에 짊어지고 운반했던 노무부대원과 책 대신 총을 들고 전투에 임한 학도병 역할을 담당한다.

 

50사단 장병으로 구성된 군인배우는 69년 전 북한군과 남한군이 되어 실감나게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재현할 계획이다.

 

실경 뮤지컬 55일은 6·25전쟁 당시 1950년 8월 1일부터 9월 24일까지 55일 동안 벌어진‘낙동강 방어선 전투’가 작품의 배경이다.

 

이번 공연은 ▲길이가 50m에 달하는 대형무대 ▲관호산성을 스크린으로 이용한 8m 대형 LED 스크린 2대 ▲실제 낙동강을 활용한 워터스크린 ▲3만 안시급 국내 최고해상도 빔 프로젝트 ▲공간전체를 커버하는 레이저와 특수조명 ▲다양한 폭죽과 특수 효과 등을 통해 감동은 물론 웅장하고 몰입감이 높은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백선기 칠곡군수는“6.25 전쟁 당시 민·관·군이 혼연일체가 되어 낙동강 방어선을 사수했듯이 민관군이 하나가 되어 뮤지컬 무대를 꾸미게 되어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며“실경 뮤지컬 55일을 통해 전쟁의 잔혹함과 평화의 소중함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은 오는 10월 11일 부터 13까지 3일간 칠곡보 생태공원 일원에서‘칠곡, 평화로 흐르다’란 주제로‘낙동강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된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