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수성구, 2020년 문화재청 공모사업 2건 선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19 [14:43]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수성구(구청장 김대권)는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인 ‘생생문화재’와 ‘지역문화유산교육’ 사업이 2020년 문화재청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 무형문화재 농악 체험     © 수성구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지역의 문화재를 활용해 문화재의 가치를 새롭게 발굴하고, 지역주민과 관광객에게 문화재를 누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생생문화재사업 ‘물따라 걷는 역사여행’은 2018년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후 3년 연속 선정됐으며, 내년에는 상동지석묘군, 조각장, 고산·욱수농악 등을 활용해 올해보다 더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에 처음 선정된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은 수성구의 역사·문화적 특색을 반영한 문화유산 프로그램으로 고산서당과 영남제일관을 활용한 흥미로운 문화재 콘텐츠로 진행될 예정이다.

 

수성구는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을 통해 단순한 문화재 관람에서 벗어나 참여자가 쉽고 재미있게 문화재를 이해할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