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영일만관광특구 지정 기념 관광활성화 위한 포럼 개최

“바다를 활용한 해양관광거점 도약 필요”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19 [16:4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19일 영일만관광특구 지정을 기념하고, 시 승격 70년과 2019 포항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산업의 방향성을 정립하기 위한 ‘포항관광 활성화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영일만관광특구 지정 기념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또 이번 포럼을 통해 포항방문의 해인 올해 목표로 잡았던 관광객 700만 유치를 통한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이날 포럼은 이강덕 포항시장과 서재원 포항시의회의장을 비롯해 포항문화관광협회, 포항해양관광협의회, 문화관광해설사, 관광자원봉사자 등 관광관련 기관·단체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관광 발전을 위한 ‘전문가 주제발표’와 ‘패널토론’, 시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한 ‘질의응답’의 순으로 진행됐다.

 

‘관광 트렌드 분석 및 발전전략’이라는 제목으로 첫 주제발표에 나선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강현수 연구원은 “최근 여행 추세는 장기 휴가보다는 연속적인 단기 휴가, 인스타그램 등 SNS를 위한 휴가, 웰빙·체험관광 등이 크게 두드러지고 있다”면서 “첨단과학 인프라와 바다를 비롯한 자연이 있는 포항의 경우는 최근 여행 추세에 잘 맞을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와 레저의 조합을 통한 시장공략도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 포항시가 영일만관광특구 지정 기념 및 관광활성화 위한 포럼회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어 김민 동국대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 교수는 ‘700만 유치를 위한 포항 관광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체류형 관광 콘텐츠 확보를 위해 장기간 관람을 요하는 크루즈 관광 프로그램 개발과 해양관광 거점으로의 도약이 필요하다”면서 “도시재생사업을 통한 지역 간의 연계를 모색해 관광특구 활성화 사업과 같은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는 5명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강명수 포항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분야별로 청중들과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여 시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강덕 시장은 “올해는 포항이 시로 승격한지 70년이 되는 뜻깊은 해인만큼 시민의 공감대를 기반으로 관광사업 활성화를 통한 재도약을 위해 ‘포항방문의 해’를 추진하면서 관광산업 전반에 걸쳐 많은 부분을 개선하고 있다”면서 “계절별로 다양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를 특화한 사계절 특화 프로그램을 통해 ‘가고 싶은 포항, 잊지 못할 포항, 또 가고 싶은 포항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꼼꼼하게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