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도시공원 일몰제 대비 현재 공원 최대한 보존

포항시 도시공원 우선관리지역 선정 및 실효 대비 방안 마련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19 [17:3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2020년 7월부터 적용되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공원)의 자동 실효에 대비, 현재의 공원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한 우선관리지역 선정 및 이에 따른 공원별 보전 방안 마련에 총력을 기우리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포항시의 현재까지 미집행 된 공원은 59개 공원(1,058만㎡)이며, 이 중 35개의 공원(969만㎡)은 내년부터 적용되는 일몰제 대상으로 도시계획시설의 실효를 앞두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환호공원(북측) 등 10개 공원에 대해 우선관리지역을 선정, 보전방안을 마련해 추진 중에 있으며, 최근 5개 공원을 추가 지정하여 전체 15개소의 공원에 대해서는 우선관리지역으로 선정하고 대상 공원에 대한 여러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우선 두호공원, 북송공원, 옥명공원, 구정공원을 대상으로 국토교통부에 공공토지비축 사업을 신청하여 국토교통부의 공공토지비축심의위원회 심의결과 4개소 전부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이는 최종 전국 37개소, 경상북도 6개소 사업 중 포항시의 공원 4개소가 선정된 것으로, 105만㎡(보상비 303억원 정도)의 공원을 보전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환호공원, 학산공원, 양학공원 3개소(총 213만㎡)를 대상으로 민간공원추진자가 공원면적의 70% 이상 기부채납하고 남은 부지에 비공원시설(공동주택 등)을 설치 할 수 있는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포항시는 공공성의 최대 확보와 2030 도시기본계획에 따른 계획인구수 등을 고려하여 공원 비율을 80%까지 상향하고 비공원시설의 규모를 축소하여 관련 절차를 이행 중에 있으며, 추가보존이 필요한 도심지 내 장성공원 등 8개소 공원에 대하여는 포항시 자체 재원 및 지방채를 활용한 공원부지 보상을 계획 중에 있다고 밝혔다.

 

포항시 관계자는 “기타 제도나 방안들도 적극 발굴하여 포항시 보존이 필요한 주요 공원을 최대한 확보하여 포항시의 녹색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