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선관위, 특정 선거구 투표 목적 위장전입 집중 단속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9/20 [18:07]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백정현)는 내년 4월 15일에 실시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해 오는 26일부터 특정한 선거구에서 투표할 목적으로 주민등록에 관한 허위 신고를 하는 등 위장전입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경주시선관위에 따르면 공직선거법 제247조에 따르면 특정한 선거구에서 투표할 목적으로 선거인명부 작성 기준일 전 180일부터 선거인명부 작성 만료일까지(2019년 9월 26일 ~ 2020년 3월 28일) 주민등록에 관한 허위의 신고를 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투표 목적 위장전입의 주요 사례로는 ▲주택이 없는 나대지에 전입신고 하는 행위 ▲수십 명이 생활할 수 없는 하나의 주택에 다수인이 전입신고 하는 행위 ▲종교단체 건물 등 일반인이 거주하지 않는 건물주소로 전입신고 하는 행위 ▲기타 친인척의 집, 동료의 자취방·하숙집 등에 거주하지 않으면서 투표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전입신고 하는 행위 등이 있다.

 

경주시선관위 관계자는 “투표 목적의 위장전입 예방을 위해 경주시 및 각 입후보예정자 등에 안내문을 발송했으며 아울러 위장전입에 대한 유권자의 적극적인 관심과 제보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선관위, 위장전입, 단속, 선거인명부,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