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봉화 ‘송이향에 반하고, 한약우 맛에 빠지다!’

제23회 봉화송이축제 27일부터 30일까지 내성천 일원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09/21 [10:20]

▲     봉화군 제공


【브레이크뉴스 봉화】나영조 기자=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봉화 내성천 및 송이산 일원에서 제23회 봉화송이축제가  ‘송이향에 반하고, 한약우 맛에 빠지다!’ 는 주제로 펼쳐진다.

 

봉화군이 주최하고 (사)봉화군축제위원회가 주관하는 봉화송이축제와 함께 제38회 청량문화제 및 제7회 전국 송이마라톤 대회, 제41회 봉화군민체전, 봉화군씨름왕선발대회 등 지역민들의 화합과 관광객들이 송이축제장에서 다양한 행사를 접할 수 있는 풍성한 가을축제가 함께한다.

 

백두대간의 해발 400m이상의 마사토 토양에서 1급수의 시원한 계곡물을 먹고 자라 단단하고 향이 뛰어나 맛이 좋기로 소문이 난 봉화송이!, 들녘이 황금빛으로 물드는 가을 이맘때가 되면 자연이 내려준 최고의 선물, 숲속의 보석 송이가 모습을 드러낸다.

 

▲     봉화군 제공


송이에 대한 기록은 신라시대부터 전해져 오는 성덕왕3년 삼국사기에는 "송이의 맛은 무독하며, 맛이 달고 솔향이 짙다"고 기록돼 있고, 조선왕조실록에는 명나라의 진상품으로 송이를 보냈다는 기록이, 동의보감에는 "송이는 성질이 평하고 맛이 달며 독이 없고 매우 향기롭고 솔 냄새가 난다" 하였으며, 송이는 버섯 가운데 항암효과가 제일 높으며 성인병 치료에도 효과가 탁월해 건강식품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올해로 23회를 맞는 봉화송이축제는 봉화송이와 한약우를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브랜드 가치를 창출하고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 축제장에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한 풍선한 먹거리와 체험거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은어축제에서 처음 선보인 스윙교를 활용해 매일 저녁 6시 반부터 메인공연 시작 전까지 30분간 스윙교 외줄타기, 에어리얼 실크 퍼포먼스 등 평소 볼 수 없었던 스펙타클한 공연으로 관광객을 사로잡고 이어지는 메인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주간에는 관광객들이 스윙교를 이동하면서 다양한 공연을 볼 수 있도록 진행한다.

 

축제는 공개방송형 개막축하공연 트로트 라이벌쇼를 진행하여 기존 유명한 BIG 트로트가수와 신예트로트 신인 간에 펼쳐지는 신나는 공연으로 축제를 시작하며, 폐막날에는 히든싱어 가수들과 미스트롯 가수들로 관중을 사로잡는 라인업을 구성해 마지막까지 즐거움을 제공한다.

 

축제장 곳곳에서는 과거급제 유가행렬 및 성이성행렬 재현과 마칭밴드 퍼레이드를 통해 현대와 전통의 행렬모습을 축제장에서 볼 수 있으며 관광객도 동참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을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공연행사 외에도 송이축제장에 방문한 관광객들을 위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송이축제를 대표하는 송이채취체험이 행사기간 중 매일 2회씩 10시, 14시에 진행되는데 관광객들에게 가장 많은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되며 송이볼링, 송이버섯음식체험 등 송이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송이축제장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가장 큰 행사는 단연 송이판매장터로써 봉화에서 생산되는 전국 최우수 품질의 봉화송이를 축제장에 와서 확실하게 보고 안전하게 구매 할 수 있으며, 송이만큼 봉화에서 유명한 한약우를 판매해 송이와 한우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 지역경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봉화군 제공


축제기간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축제장 외에도 다양한 관광명소를 다녀볼 수 있다. 문화유적탐방 투어버스를 통해 수목원, 산타마을, 닭실마을 등 다양한 관광지를 둘러보며 봉화만의 가을향기를 흠뻑 만끽할 수 있다. 봉화 관광명소 중 분천산타마을에서는 협곡열차를 타고 낙동강세평하늘길을 둘러보며 곱게 물든 단풍과 함께 즐기고 기찻소리와 함께 산골 오지마을만의 고유한 정서를 느낄 수 있다.

 

또한 수려한 자연경관을 뽐내는 청량산과 하늘다리, 오랜 역사와 신비를 간직한 축서사와 각화사, 맑고 수려한 백천계곡과 석천계곡, 사색이 꽃피는 낙동강 세평하늘길과 외씨버선길 등을 구경할 수 있다.

 

그리고 현재 국립백두대간 수목원에서는 야생식물 페스티벌을 송이축제와 연계하여 진행되는 등 봉화에 방문하면 송이축제 뿐만 아니라 다양한 관광지를 둘러보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가득하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봉화송이축제를 통해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물 홍보와 판매를 통한 지역주민 소득증대와 더불어 다양한 콘텐츠를 운영해 축제장에서 머무를 수 있는 체류형 축제로 거듭나고자 다양한 신규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관광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전국에서 손꼽히는 봉화송이라는 자연자원을 활용한 축제에서 나아가 청량문화제와 연계하여 지역을 대표하는 전국 최고 문화관광축제로 거듭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