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영진 시장, 물산업 해외진출 방안 모색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9/23 [16:21]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물산업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미국 물환경연맹 물산업전(WEFTEC)'에 참가한다.

 

▲ 권영진 시장이 세계물도시포럼 2019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박성원 기자

 

권 시장은 ‘물산업 대표단’과 23일부터 25일까지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세계최대 미국 물산업 전시회인 ‘미국물환경연맹 물산업전(WEFTEC)’에 참가해 국가 물산업클러스터를 홍보하고 세계 물기술 동향을 파악해 해외진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대표단은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 7개 물기업 대표, 대구환경공단, 다이텍 등 유관기관을 포함해 24명으로 구성됐고,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한국물산업협의회, 한국환경산업 협회, 전시회 참가기업, 학계 전문가 등 50여 명도 물산업전에 함께 참가한다.

 

전시회 첫날인 23일 대구시는 부강테크와 투모로우 워터(TW : Tomorrow Water), 바이오라고(BioLargo)와 물산업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이후 3개 사는 합자회사 본사를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내에 설립할 예정으로 '최초의 외국합자회사'가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내에 들어오는 것으로 상당한 의미가 있다.

 

이어 대표단은 ‘세계 리더 물산업클러스터 세미나’에 참석해 미국 환경청, 싱가포르, 네덜란드, 스페인, 클리블랜드 등과 함께 글로벌 물산업 클러스터들의 성공조건과 경험 및 교훈을 공유해 국가물산업 클러스터의 추진방향, 글로벌 물산업 비즈니스 생태계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세미나에서 참여한 6개 클러스터뿐만 아니라 세계각 국, 지역에 있는 물산업클러스터들의 노하우와 경험을 공유하고, 서로의 문제점을 공동으로 해결하는 상생의 ‘세계 물산업클러스터포럼(가칭)’을 창설해 정기적인 포럼으로 개최하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전시화와 컨퍼런스를 통해 세계 물기술의 동향과 기업 매칭, 해외진출방안 모색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며, 미국 물환경연맹 회장단 미팅, 각 국의 클러스터 대표 등과의 면담을 통해 네트워크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 세계 최대 규모의 하수처리시설인 ‘시카고 하수처리장’을 방문해 슬러지 인 회수기술 등을 벤치마킹한다.

 

24일은 세계적인 물관련 인증기관인 미국 위생협회(NSF) 본사를 방문 실험실을 견학하고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해 한국물기술인증원의 조기 안정화와 대한민국 물 관련 인증기술을 높이고자 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가 물 산업 허브 도시인 것을 해외에서도 서서히 인식하고 있지만, 앞으로 더 나아가기 위해서는 국가물산업 클러스터와 한국물기술인증원의 조기 안정화 돼야한다”며 “대구의 물산업이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이 되고 대구가 글로벌 물산업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국에서의 물산업 대표단 일정을 마치고 중국 상해로 이동해 27일 성화성한국관 ‘한국패션디자이너 대구관’ 개소식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성화성한국관은 중국 패션중심도시인 상해취푸루 도매상권에 소재하며, 중국최초로 한국 패션 콘텐츠를 도입해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대형유통몰로, ‘한국패션디자이너 대구관’ 입점 및 개소식을 시작으로 대구지역 패션업계가 더욱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