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문화관광공사, 신분당선 홍보로 수도권 젊은 관광객 유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4 [14:02]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경북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는수도권 관광객 대상으로‘2020 대구경북관광의 해’성공적 개최와 경북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 신분당선 역사내 경북관광홍보영상 방영 장면     ©경북관광공사

 

공사에 따르면 9월부터 신분당선 13개 역사 내 77개 모니터를 통해 대구·경북 관광의 해 동영상을 월 6,160회를 방영하여 수도권 신세대의 젊은 관광객 유치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지난 7월 2일 경북도는 공사, 경주시, 경주문화엑스포와 신분당선 운영사인 네오트랜스(주)와 공동 문화사업 홍보 및 관광 활성화 교류를 위한업무협약(MOU)을 통해 5개 기관은 ▲문화행사, 각종 이벤트 공동추진 및 혜택 제공 ▲홍보매체 및 장소 교류, 협력지원 ▲기타 홍보 활동 및 상호발전을 위한 업무협조 등으로 체결한 바 있다.

 

특히 공사는 수도권 신분당선 지하철 하루 이용객이 25만 명이고 주요 여행고객인 점을 감안하여경북 문화관광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주요 타켓을 신세대로 잡고 다양한 채널(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로 홍보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또한, 수도권과 전국의 지하철과도 협력하여 전 국민을 대상으로 경북의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홍보마케팅 활동을 강화하여 경북만의 특화된 관광상품과 이벤트 마련으로 더 많은 관광객을 경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일에는 호남권 관광객을 경북으로 유치하기 위해 전남문화관광재단과 ‘2020대구경북관광의 해’성공적 개최와영호남 공동마케팅을 위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경북은 우수한 문화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수도권과 지리적으로 떨어져 있어 홍보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번 신분당선 홍보를 계기로 수도권 관광객들이 경북을 찾도록 다양한 온·오프라인 홍보로경북관광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키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