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경오미자! 오감을 느끼는 즐거움을 주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4 [13:48]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오미자는 달고, 시고, 맵고, 짜고, 쓴맛의 다섯가지의 맛이 나타나며, 효능은 간기능, 혈액순환, 폐와 기관지에 좋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여름에 시원하게 음료와 차로 음용하여 목마름과 갈증을 해소하며 일반식생활에서도 다양한 방법으로 첨가하여 사용할 수 있다.

 

▲ 문경오미자     © 문경시

 

이러한 오미자를 가공·개발하여 먹기 좋게 발전시킨 문경시는 1998년 16ha, 53농가에 불과했던 것이 2019년 재배면적 810ha, 재배농가 950여 가구로 증가했고 연간생산량 4천 톤으로 국내 오미자 주생산지로 우뚝서게 됐다.

 

이렇게 성장하게된 동기는 문경시의 적극적인 농업정책과 농업인이 함께 노력한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2019년 문경시는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하여 새로운 홍보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대도시의 홍보전광판, 잠실운동장, 지하철스크린도어,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 등에 다양한 홍보방법과 함께, 직판행사에 빠짐없이 참가해 지역의 농특산물 시식행사도 겸하며 도시민들에게 문경의 농특산물을 알리기 위하여 노력했다.

 

특히 TV홈쇼핑은 2018년부터 적극적인 홍보정책의 일환으로 오미자와 접목시켜 홍보와 함께 판매를 겸할 수 있는 장점을 최대로 살리고 2019년에는 홈쇼핑회사와상호 협조해 오미자축제행사 홍보와 연계해 판매한 결과 9월17일과 축제행사날인 9월 20일 2일 만에 47톤 완판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되었고 오미축제행사당일도 오미자를 구입하고자하는 시민들이 줄을 잇고 있다.

 

이와 같은 결과는 그동안 문경시의 홍보정책과 더불어 오미자 생산지역의 최적지로 청정환경과 일교차가 큰 산간지에서 친환경재배기술로 생산하여 맛과 향이 뛰어나고 품질과 성분이 타 지역산과 차별화되어 전국의 명품 오미자로 각광받으며 무엇보다 소비자들이 오미자의 효능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된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오미자의 사랑으로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전 국민이 함께할 수 있을 때까지 계속적 지원과 홍보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