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내 댐 상류 최대규모 안동 녹전면 사신리 인공습지 준공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4 [16:35]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안동시와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25일 오전 11시 안동시 녹전면사신리에 위치한 인공습지에서 ‘안동시 사신리 인공습지 준공행사’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안동시 사신리 인공습지는 안동시와 K-water의 2015년 인공습지 위·수탁 협약을 시작으로 5년에 걸쳐 진행됐으며, 국내 댐 상류 최대규모(40,472㎡, 약 123백평)로 조성됐다. 총사업비는 63억 원으로 국비(50%)와 수계기금(35%), 지방비(15%)으로 구성됐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침강지-얕은 습지-깊은 습지-침전지를 통해 유출오염원을 삭감해 방류하고, 습지 내 정수·부엽식물을 심어 수질을 개선했다. 또한, 초고속통신망을 이용해 원격 모니터링 및 제어 기능을 이용한유지관리 체계를 도입했다.

 

이번 안동시 사신리 인공습지 조성공사는 지역 명소화로 관광 활성화 효과와 이용객들에게는 다양한 생태교육 기회가 제공되며, 나아가 생태환경서식처 및 생태환경기반을 구축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세 안동시장과 곽수동 K-water 부사장은 “안동시 사신리 인공습지조성공사로 영남권 최대식수원인 안동호와 낙동강 수질 개선에 기여함에 앞으로도 두 기관이 협력해 다양한 수질 개선 사업을 수립하겠다.”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