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봉화향교에서 ‘추계석전대제’ 봉향

옛 성현 추모와 유교문화정신 계승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09/25 [13:46]

▲    봉화군 제공


【브레이크뉴스 봉화】나영조 기자= 공기2568년 추계석전대제가 25일 오전10시 봉성면 소재 봉화향교에서 옛 성현들의 업적과 공적을 추모하고 유교문화정신을 계승하고자 관내 유림단체, 문중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석전대제는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정된 의식행사로 공자를 모시는 사당인 문묘에서 지내는 큰 제사를 가리키며, 매년 봄(음력 2월), 가을(음력 8월) 상정일(上丁日) 밤 1시에 향사(享祀)하여 오다가 최근에는 매년 1회 공자탄신일인 음력 8월 27일에 거행하고 있다.

 

이날 거행된 제례에는 전통예법에 따라 향을 피우고 폐백을 올리는 전폐례를 시작으로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분헌례, 음복례, 망요례 등의 유교 제례순서에 따라 진행됐다. 봉안하는 성현은 향교의 묘당에는 중앙에 공자 제5성, 동편에 주자 11위, 중국과 우리나라 성현 27위를 열향했다.

 

석전대제를 주관한 봉화향교 이정수 전교는 “석전대제는 세계적으로 유일한 행사로 의식 절차가 모두 화려하고 장중하여 예술적 가치가 크고, 이번 제례가 전통문화에 대한 관심과 웃어른을 공경하는 마음을 일깨우는 계기로 작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