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1회 경상북도지사배 국제드론축구대회 김천에서 개막

27일부터 이틀간 5개국 60개팀 열전 펼쳐, 개회식 드론 쇼 밤하늘 수놓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5 [15:38]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27일부터 양일간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제1회 경상북도지사배 국제드론축구대회’를 개최한다.

 

▲ 제1회 경북도지사배 국제드론축구대회 포스터     © 경북도

 

도에 따르면 27일 개회식은 오후 6시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김충섭 김천시장을 비롯한 선수와 도민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드론축구는 가로16m×세로7m×높이4.5m 그물망의 철골구조내 공중에 달린 원형골대에 비행하는 드론이 통과하면 점수가 나는 경기다. 따라서공격과 방어가 이루어지고 각팀은 5명의 선수인 조종사로 구성되며 경기시간은 3분 2세트로 진행된다. 최근 드론산업의 발전과 레저드론의 보급에 따라 젊은층을 중심으로 폭발적인 각광을 받는 신개념의 스포츠 경기다.

 

드론축구대회로는 최초로 열리는 국제대회일 뿐 아니라 규모면에도 역대 최대로 대회 시작 전부터 전국의 동호회와 드론축구팀 및 국내외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과 문의가 쇄도했다.

 

이번 대회는 해외에서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일본 등 4개국이 참가하고60개팀이 자국과 팀의 명예를 걸고 그 동안 갈고 닦은 기량으로 선의의경쟁을 맘껏 펼칠 예정이다.

 

개회식은 대경대 학생들로 구성된 대북공연의 화려한 식전행사가 끝난 뒤, 선수단이 입장한 가운데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대회사, 축사에 이어 선수․심판 선서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유소년으로 구성된 포항의‘스타트드론팀’과 경주의‘화랑팀’이시범경기를 갖는다. 이와 함께 드론축구가 생소한 관객을 위해 경기 룰(Rul) 설명이 상세히 곁들여지며 경기 진행중에는 드론축구 전문아나운서와 해설자의 다이나믹한 중계로 대회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일몰 후에는 개막식의 하이라이트인 드론 비행쇼 시연이 김천실내체육관 야외 보조경기장에서 펼쳐져 100대의 드론으로 다양한 디자인을역동적으로 형상화하여 가을날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게 된다.

 

경북도는 대회기간 중 미니드론레이싱 대회, 드론체험존, 드론산업 박람회, 글로벌 푸드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로 경기장을 찾은 관객에 즐거움을 주고 드론 붐 조성을 통해 대회가 열리는 김천을 우리나라 드론산업의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민선7기 핵심공약인‘드론산업 거점조성’을 위해 특수목적용드론 제조생태계 구축과 드론기업 유치, 드론비행시험장 건립이 주된 내용인 혁신도시 드론융복합플랫폼 구축사업을 중심으로 전문인력양성, 기업지원 등 다양한 드론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참가선수단을 환영하고 선전을 당부하면서 “이번 대회로 경북도가 국제드론축구의 메카로 발돋움하는 동시에 드론산업의 활성화로 이어져 일자리가 넘쳐나고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행복한 경북을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