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도군 청도를 빛낸 자랑스런 군민상 시상

교육문화 이승윤, 사회복지 황통주, 지역개발 정해용, 산업경제 예정수 씨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09/26 [14:12]

【브레이크뉴스 청도】나영조 기자= 청도군은 26일 개최된 제23회 청도군민의 날 및 제68회 군민체육대회 개막식에서 청도를 빛낸 공로자에게 수여하는 ‘2019 청도군 자랑스러운 군민상과 ’2019 향토봉사상을 시상했다.

 

자랑스러운 군민상 교육‧문화 부문에 청도읍 이승윤 씨, 사회‧복지 부문 청도읍 황통주 씨, 지역‧개발 부문 화양읍 정해용씨, 산업‧경제 부문에는 이서면 예정수 씨가 수상했다.

 

▲ 좌로부터 예정수, 이승윤, 정해용, 황통주씨     ©


교육‧문화 부문 이승윤 씨는 2015년부터 (사)한국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청도지회장을 맡아 매년 개최하는 청소년 예술대전, 청도예술인의날 행사 등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각 단위 단체 행사에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청도군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했다.

 

사회‧복지 부문 황통주 씨는 2011년 1월 청도군자원봉사센터 소장으로 취임 후 이동목욕사업과 이동세탁차량사업을 통해 어르신과 장애인 등 지역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에게 한층 더 높은 봉사활동 전개와 소외계층에 대한 밑반찬서비스를 추진하는 등 물품전달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눔공동체를 실현하는데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역‧개발 부문 정해용 씨는 2015년부터 새마을지도자청도군협의회장에 취임해 ‘후손들의 터전! 흙 살리기 사업’과 전국 유일의 재활용품 모으기 경진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였고 사랑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통해 그동안 관내 170가구의 불우이웃 및 차상위계층의 노후된 집수리 등 지역개발에 힘써왔다.

 

산업․경제 부문 예정수 씨는 감가공품의 해외판로 개척으로 지난해 수출실적 약 46만불을 달성해 청도지역 내에서 감말랭이와 반건시를 가장 많이 수출하는 등 청도반시 원과의 가격안정화와 농가 소득증대에 크게 이바지한 공을 인정받았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우리 지역사회가 미처 담지 못했던 헌신 봉사와 선행이 오늘처럼 밝게 빛날 수 있어 본상이 매우 뜻 깊고 의미가 있다”며 “수상자들의 귀감 사례를 함께 공유해 역동적이고 행복한 희망청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도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관심으로 고향 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봉사해 온 청도읍 이종철, 화양읍 이성구, 각남면 양순호, 풍각면 양재흠, 각북면 서인교, 이서면 박영규, 운문면 김현수, 금천면 박상억, 매전면 김종의 씨는 향토봉사상을 수상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취재본부장 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