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진복 도의원, ‘경상북도 도서지역 여객선 운임 지원에 관한 조례안’ 발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01 [15:51]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의회 남진복 의원(울릉, 자유한국당)이발의한 ‘경상북도 도서지역 여객선 운임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농수산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8일 본회의 통과를 앞두고 있다.

 

▲ 남진복 도의원     ©

남의원은 울릉도와 독도는 천혜의 자연을 품은 경상북도의 유일한 도서지역이자 영토수호의 상징인 섬으로써 수많은 국민들이 찾고 있으나, 정작 경북도민들은 높은 여객선 운임 부담 탓에 방문을 꺼리고 있다면서 그동안 꾸준히 동 조례안에 대한 입법을 추진해 왔다.

 

조례 주요 내용은 육지에서 울릉도 간을 운항하는 내항여객선과 울릉도에서 독도 간을 운항하는 모든 여객선 노선이 지원 대상이며 운임은 경북도민에 한해 50% 이내에서 지원하며, 정산은 여객선사 에게 지급하는 간접 지원 방식으로 하였다. 매표에 따른 전산화와 부정방지노력 등 세부사항을 규정하였고 다만 전산화 등 준비과정에 소요되는 기간을 감안하여 시행 시기를 2020년 7월부터로 정했다.

 

남진복 의원은울릉도와 독도는 경상북도 관할의 유일한 도서지역으로서 대한민국 최동단 민족의 섬이자 영토주권의 상징이라고 재차 강조하면서, 울릉도를 찾는 도민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경감하고 육지와 도서 간 상생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리적인 여건으로 비수기가 길고 기반이 열악한 울릉도의 관광산업에 획기적인 변화와 발전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번 조례 제정이 울릉도와 독도에 대한 국민적 인식을 새롭게하는 계기가 되어 다른 시·도로까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제정 조례는 9월 30일 농수산위원회 심의를 통과하였으며, 10월 8일 경상북도의회 제31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