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스공사, 태풍‘미탁’피해 복구 지원에 총력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08 [12:17]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3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해 구호물자 및 성금을 긴급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수해가 심한 경북 울진·영덕군에 1천만 원 상당의 비상 생활물자를 전달하고 중앙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천만 원을 기탁했다.

 

또한 삼척기지본부와 대구경북지역본부 등 피해지역과 인접한 사업소 임직원 봉사단을 급파해 피해지역 복구 및 물자 보급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의 안정과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